온세텔레콤, MVNO 진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업추진단 발족 … 비즈니스모델 개발 역점


온세텔레콤(대표 최호)이 MVNO(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 사업 진출을 공식화했다.

온세텔레콤은 미래가치 창출 등을 위해 MVNO를 추진키로 하고, 최호 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MVNO 사업추진단'을 발족시켰다고 21일 밝혔다.

MVNO 사업추진단은 정책 동향과 법령을 면밀히 검토하는 한편 이동통신 사업자와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시장분석을 통한 비즈니스모델 개발 및 마케팅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또 상호접속 연동, 망구축 설계, 빌링시스템 등 MVNO 사업에 필요한 구체적 시스템 운영 방안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최호 사장은 "MVNO 사업은 합리적 요금제를 통해 소비자의 편익을 증가시킬 수 있는 제도"라며 "유무선 컨버전스 상품 개발을 통해 다양하고 저렴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MVNO사업 추진과 관련 온세텔레콤은 아직 어느 이동통신업체의 망을 임대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지는 않은 상태다.

김응열기자 uykim@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