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GS홈쇼핑, 디앤샵 인수… 1조매출 쇼핑몰 탄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픈마켓과 정면승부
업체간 M&A 가속도



GS홈쇼핑이 종합 쇼핑몰 디앤샵을 인수함으로써 거래 규모가 1조원이 넘는 종합 쇼핑몰이 탄생하게 됐다. 또한 그동안 인수합병(M&A) 소문이 무성했던 인터넷 쇼핑몰 시장에서 GS홈쇼핑의 행보가 인터넷 쇼핑몰업체간 M&A가 더욱 가속화시키는 신호탄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GS홈쇼핑(대표 허태수)은 14일 인터넷 종합쇼핑몰 디앤샵(www.dnshop.com)의 지분 29.34%를 395억원에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분 인수는 디앤샵의 대주주인 전 다음커뮤니케이션 대표 이재웅씨와 관계자 지분 29.34%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디앤샵은 2000년 3월 인터넷 포털 다음의 EC 사업부문으로 출발해 작년 5월 인적 분할했으며 지난해 거래총액 6060억원, 회원수 1280만명을 보유한 종합 인터넷 쇼핑몰업체이다.

또한 GS홈쇼핑의 매출은 지난해 5126억원 규모를 기록해 양 회사 간 결합으로 1조2000억원에 육박하는 외형을 갖추게 됐다.

GS홈쇼핑 관계자는 "인터넷 쇼핑몰 시장을 보면 G마켓과 옥션이 2~3조원 대 거래규모를 형성하면서 종합 쇼핑몰업체들이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했다"며 "디앤샵 인수로 1조원이 넘는 거래규모를 형성해 오픈마켓업체와 정면 승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GS홈쇼핑이 디앤샵을 인수한 배경에는 GS홈쇼핑은 상품 카테고리가 전체적으로 고르게 판매되는 편이지만 디앤샵은 오픈마켓에서 판매 비중이 높은 패션, 잡화 비중이 높아 오픈마켓과의 승부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한 TV홈쇼핑 사업의 경우, 최근 성장 정체 상태에 직면해 있는 데 반해 인터넷 쇼핑몰은 신뢰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TV홈쇼핑 부진세를 만회할 수 있는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GS홈쇼핑의 디앤샵 인수로 GS홈쇼핑은 쇼핑몰 분야에서 GS이숍과 디앤샵, 오픈마켓 분야에서 GS이스토어와 디앤샵이 지분 50.5%를 보유하고 있는 다음온켓 등 4개 사이트를 보유하게 된다. 앞으로 4개 사이트를 통폐합할지, 아니면 개별적으로 운영할 지는 향후 논의를 통해 결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그동안 GS홈쇼핑이 비중을 줄여왔던 오픈마켓 분야에서 다음온켓을 통해 사업을 확대할게 될 지, 기존처럼 오픈마켓 축소 전략을 유지할지 결정된 바가 없어 향후 행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GS홈쇼핑이 디앤샵을 인수함으로써 앞으로 인터넷 쇼핑몰 시장에서 M&A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인터파크가 G마켓 지분을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CJ홈쇼핑도 실적 부진으로 부담이 되는 엠플의 매각이나 CJ몰과 합병 등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또한 오픈마켓 사업에 새롭게 뛰어든 SK텔레콤과 인터넷 쇼핑몰 분야에서 이렇다할 실적을 내지 못하고 있는 KT, 옥션의 대주주인 이베이 등이 오픈마켓업체 인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M&A가 새로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