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로 보는 라디오 사연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에브리원 '라디오 열전'서 청취자 사연 재연


오늘(15일) 개국하는 MBC 계열 드라마 및 버라이어터 전문 채널 MBC 에브리원(every1)에서 색다른 구성의 재연 프로그램 `라디오 열전 맙소사'를 선보인다. 이 프로그램은 `라디오와 TV의 만남'이라는 새로운 컨셉으로 기존의 재연 프로그램과 차별화를 시도했다. 최근 MBC 라디오 방송에 소개된 청취자의 사연 중 가장 재미있고 황당한 사연을 엄선, 한편의 시트콤과 같은 형식으로 각색해 소개한다. 여기에 연예인 패널들이 참가해 각 사연에 점수를 매기고, 각 사연을 지지하는 연예인 패널의 토크 점수까지 보태 최종 점수를 매긴다.

15일 밤 10시 방송되는 첫회에는 개그맨 정형돈과 프리랜서 아나운서 최은경이 MC를 맡아 즐거움을 더한다. 또 재치 있는 입담으로 유명한 개그우먼 김효진, 가수 김종서, 최재훈, 카라가 패널로 출연해 라디오 사연보다 더 황당하고 재미있는 토크로 현장 분위기를 이끈다.

패널로 나온 김종서는 다른 출연자들과의 개인기 대결에서 선배가수 조용필의 `고추잠자리'를 완벽에 가깝게 모창해내 현장에 있던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한다.

곧 8집 앨범을 발매할 예정인 발라드 가수, 최재훈은 오랜만의 TV 활동임에도 불구하고, 녹슬지 않은 화려한 입담을 선보인다. 특히 개인기로 김종서의 모창을 선보일 때에는 누가 누군지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완벽히 소화, 김종서 본인마저 혀를 내두르게 만든다고.

함께 출연한 개그우먼 김효진 역시 다양한 에피소드와 몸 개그를 선보이고, `카라'의 한승연은 간드러지는 트로트 실력을 자랑한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