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 플렉시블 전자종이 나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컬러 플렉시블 전자종이 나왔다
LPL 세계 최초 개발… A4용지 크기 최대 4096색상 표현


LG필립스LCD(대표 권영수, LPL)가 A4용지 크기의 컬러 플렉시블 전자종이(E-Paper)를 세계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LPL은 작년 5월 세계 최초로 14.1인치 흑백 플렉시블 전자종이를 개발한 이후 1년만에 동일 크기의 컬러 플렉시블 전자종이를 개발하는 쾌거를 이뤘다.

14.1인치 컬러 플렉시블 전자종이는 미국 E-ink사의 전자잉크(E-ink)를 채택했으며, 전자잉크를 적용해 구현할 수 있는 최대 컬러인 4096 색상을 표현한다. 또, 상하좌우 시야각 180도를 확보해 어느 지점에서 구부려도 정면에서 보는 것과 똑같은 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 제품은 기존의 흑백 플렉시블 전자종이와 마찬가지로 구부려도 원상태로 복구가 되도록 하기 위해 유리가 아닌 금속박(metal foil)으로 된 기판에 TFT(Thin Film Transistor)를 배열했으며, 색깔을 구현하기 위해 추가적으로 CF(Color Filter)를 플라스틱 기판에 코팅해 컬러 영상을 구현하도록 했다.

LPL은 이번 제품 개발 시 금속박이나 플라스틱 기판의 내열성 한계로 인한 공정상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CF의 구조 설계 및 TFT와 CF의 합착 공정 기술 개발에 집중, 고온에서 진행되는 공정으로 인한 기판의 변형 정도를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회로의 설계가 변하지 않도록 보상하는 독자적인 기술 개발에 성공해 이런 단점을 극복, 세계 최초의 컬러 제품 개발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LPL CTO 정인재 부사장은 "이번 제품 개발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로 각광받고 있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기술 선도력을 입증했다"며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제품의 크기를 대형화시키고 컬러도 구현하게 되면서 휴대용 전자문서의 시대를 한층 앞당기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LPL은 이미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와 관련한 130여개 특허를 출원했으며 앞으로도 미래 디스플레이의 기술가능성을 시험하고 평판디스플레이의 초경량, 초박형을 실현한다는 목표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임윤규기자 yklim@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