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넥슨 "대표얼굴 바꿨다"

 

이택수 기자 micael@dt.co.kr | 입력: 2006-11-02 15:43
[2006년 11월 02일자 5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넥슨 "대표얼굴 바꿨다"

권준모ㆍ강신철 공동체제로


온라인게임 업체 넥슨이 대표이사를 전격 교체했다. 넥슨은 1일자로 권준모 부사장과 강신철 기술지원본부장을 각각 대표이사로 선임, 공동 대표 체제를 출범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2년 동안 넥슨을 이끌어 온 창업자 김정주 사장은 넥슨홀딩스로 자리를 옮겨 대표이사를 맡기로 했으며, 데이비드 리 대표는 넥슨재팬 대표이사를 맡아 계열 회사의 경영에 참여하게 된다.

넥슨 대주주가 넥슨홀딩스인 만큼 김정주 사장이 여전히 경영 전반을 총괄하는 구조이다. 하지만 넥슨 내부 적으로는 강신창 대표가 국내 사업 전반을 담당하고 권준모 대표는 미국과 유럽 등 해외 신규 시장 공략을 맡게될 것으로 보인다. 넥슨 공동 대표에서 일본 법인 대표로 물러난 데이비드 리는 넥슨홀딩스 IPO를 전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신임 대표로 선임된 권준모 씨는 경희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시절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직을 역임했는가 하면 대한민국게임대상 심사위원장을 맡아보면서 초창기 게임 산업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권 대표는 모바일게임 업체 엔텔리젼트(현 넥슨모바일)를 설립, 창업 3년만에 메이저 업체로 키워낸 것은 물론 모바일게임 전문 개발사 2곳을 흡수한 이후 넥슨과 M&A를 추진해 지금의 넥슨모바일을 만들었다.

권 대표와 공동 대표를 맡게된 강신철 대표는 1998년 넥슨에 입사한 이후 3년만에 자회사 엠플레이 대표를 맡았으며, 이후 `퀴즈퀴즈', `크레이지아케이드 비엔비' 등 주요 캐주얼 게임 개발을 주도했다.

이택수기자@디지털타임스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