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시티시대 열린다] 기고 `u시티` 건설의 과제

  •  
  • 입력: 2006-10-18 14:29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U시티시대 열린다] 기고 `u시티` 건설의 과제
윤 홍 식 성균관대 교수ㆍ토목환경공학과


u시티 건설은 도시라는 공간 내에 모든 사물이 언제, 어디서나 정보를 상호 교류할 수 있고, 통합 관리되는 지능적이고 스마트한 도시를 건설하기 위한 시도다. 도시건설단계부터 BcN 통신 인프라와 도시관리센터를 설치해, 방재, 방범, 교통제어, 감시 등의 도시관리와, 교육, 행정, 의료, 문화, 지역정보 등 각종 서비스를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도시의 가치를 높이고,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인다는 비전을 가지고 추진되고 있다.

첨단 정보기술과 u-IT 기술의 발전을 기반으로, 건설, 가전, 문화와의 컨버전스를 통해 블루오션 신도시를 구현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러한 목표 하에 정보통신부의 IT 839 정책 하에 정부투자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건설사업자, 통신사업자, IT서비스 업체를 중심으로 화성 동탄, 용인 흥덕, 파주 운정, 성남 판교, 수원 광교 등과 같은 신도시 건설에 u시티 개념이 도입돼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국내에서 추진되고 있는 u시티 프로젝트는 서비스 적용범위에 따라 크게 u-홈, u-세이프티, u-워크(Work), u-교통, u-헬스, u-환경, u-공공서비스, u-에듀케이션 등과 같은 다양한 분야로 분류할 수 있다. 이와 같은 u시티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RFID, 와이브로, 이동통신 등과 같은 유ㆍ무선 통신 인프라와, 첨단 지능형 빌딩과 지능형 도로 등과 같은 사회간접자본, 홈네트워킹ㆍ건물관리시스템 등의 솔루션, 이러닝ㆍIP-미디어 등의 콘텐츠가 결합돼야 한다.

그러나 u시티를 건설하기 위해 관련기관들이 계획수립에 적극적임에도 불구하고, 관련 정책, 관련 법규, 제도 마련이 원활하게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 또 건축, 택지개발 시설물 관련, 환경, 방송, 통신 등 관련 법의 연관관계가 매우 복잡해 실타래같이 얽힌 기존 법을 u시티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풀고 다시 엮어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다.

지방자치단체가 추구하는 기업유치와 투자환경 조성도 어려움이 많으며, u시티 구현을 위해 필요한 IT, BT, NT기술 및 관련 기반기술 개발과 기술적 융합을 통한 응용서비스 개발 역시 활발하게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다 제도적으로 도시운영 관리의 주체가 모호하고, 담당공무원들의 정보화 부문에 대한 인식에 한계가 있으며, 서로 다른 업무를 하고 있는 공무원들이 공동운영을 하는 데 있어서 야기되는 문제점도 클 것으로 보인다. u시티 관련 기술 표준화, 인증 등의 작업이 진행되고 있으나 이를 위한 기준을 마련하는 과정에서도 이해당사자간의 갈등 표출이 예상되며, 통신망사업자와 지역방송사업자간의 갈등으로 인해 각종 정보제공도 원활하지 않을 우려가 있다.

u시티는 산재돼 있는 이런 각종 문제를 하나하나씩 풀어가는 과정을 거쳐야만 비로소 현실화될 수 있다.

따라서 u시티를 조기에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관련 법ㆍ제도 조기정비와 관련 인프라 구축, 투자환경 조성, 자족기능 확충, 성공적 사업모델 개발, 차별화된 발전전략 수립, 제휴 강화, 기반기술 개발, 정책적 우선지원 등 어느 한 면도 소홀히 않고 국가 전체가 나서 힘을 모아야 할 것이다.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