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 `가계자산 89%, 부동산자산에 편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 국민의 가계자산 중 89.8%가 주택 등 비금융자산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3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7대 도시 700 가구를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우리나라 가계의 자산보유 현황과 시사점 조사'에 따르면, 국내 가계자산은 거주주택이 평균 83.4%, 금융자산이 평균 10.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우리 국민들이 안정적이라 생각하는 가계자산 구성비는 금융자산이 전체의 45.8%, 비금융자산이 54.2%로 조사돼 현실과 차이를 두고 있었다.

또한 비금융자산의 비중이 64.3%에 달하는 미국 가계자산과 비교해도 유동성이 취약한 자산구성비를 갖고 있다고 조사보고서는 설명했다.

가계 자산 중 거주주택(83.4%)ㆍ기타 부동산(5.2%) 등 부동산이 88.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예ㆍ적금 및 현금(6.4%) △보험(2.1%) △주식 및 채권의 직ㆍ간접 투자(0.9%) 등 순으로 나타났다.

자산을 늘리기 위한 재원으로는 `급여 및 사업수익'이 대부분(81.3%)을 차지하고 있었으며, `대출'이 8.2%로 그 뒤를 이었다.

2005년 재테크 비중이 감소한 이유에 대해서는 교육비 부담이 37.2%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생활비부담(24.3%), 소득감소(21.2%), 심리적 불안(9.3%) 등 순이었고, 2006년 감소 전망 이유로도 교육비 부담(43.2%)을 가장 많이 지목했다.

응답자들은 재산증식에 가장 중요한 요소로 절약(34.2%)을 많이 꼽았고, 교육비 경감이 29.2%로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물가안정 등 생활비 부담 감소(13.2%) △정책의 일관성 등 안정된 사회 환경(8.2%) △장기적인 계획과 인내심(5.2%) △재테크 전문지식(3.7%) 등을 요인으로 꼽았으며, `운'이 중요하다는 응답도 6.3%에 달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가계자산 중 대부분이 부동산으로 이뤄져 필요시 자금을 손쉽게 융통하지 못할 뿐 아니라 미래를 위한 저축 등의 재테크마저 하락세"라며 "국민들의 안정적 생활을 위해서는 주택을 재산보다 거주지로 보는 인식이 확산돼야 한다"고 말했다.

강희종기자@디지털타임스/hijong@

그림/ 가계의 자산별 구성비율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