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아태경제협력체 기후센터 18일 부산에 개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의 태풍과 지진 등 자연재해에 사전 대응하기 위한 `아ㆍ태 경제협력체 기후센터'(APCC)가 오는 18일 부산에 개설된다.

또 국내 최첨단 정보기술(IT)과 관련기술을 생명과학연구에 접목시킨 국제 분자생물 사이버랩(eIMBL)도 17일 문을 연다.

16일 과학기술부에 따르면, APCC는 APEC 정상회의 기간인 18일 부산광역시청에서 오명 부총리 겸 과기부 장관과 학계인사 등 관계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과 현판식을 갖는다.

APCC설립은 지난 3월 제1차 APEC고위급 회의에서 우리나라에 국제기후센터인 APCC를 설치키로 합의한 데 따른 것으로, 역내 재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과기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17일 서울대 연구공원 내 국제백신연구소 1층에서는 eIMBL 개소식이 개최된다.

웹(Web)기반의 사이버랩인 eIMBL은 태평양 지역의 연구활동과 연구력 증진 및 공동연구를 촉진하기 위한 것으로, 아ㆍ태 국제분자생물학네트워크 산하 연구기관으로 기능하게 된다. 과기부 관계자는 "이번 eIMBL의 가동으로 우리나라는 APEC 지역의 생명과학 관련기술과 인적교류의 극대화를 통해 세계 경쟁력을 강화하고, 아ㆍ태 국제분자생물학네트워크가 추진하는 각종 사업을 주도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강희종기자@디지털타임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