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일본]日 후생성, EMR 보급 팔걷어

  •  
  • 입력: 2005-04-06 16:4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료보수 올려 보험급부 확대 검토
내년말 60% 목표···표준화 과제로



일본 후생노동성이 치료경과를 컴퓨터로 기록하는 전자의무기록(EMR) 보급촉진에 적극 나선다. 후생성은 EMR를 활용하는 의료기관에 대해 진료보수를 올려 공적의료보험이 의료기관에 지불하는 보험급부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EMR는 종이에 기입하는 진료의무기록에 비해 환자들이 읽기 쉽고 의료기관이 치료실적과 부작용 등 치료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현재 일본 내 보급율은 10%정도에 머물러 있는 상태로 후생성은 2006년 말까지 60%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진료의무기록에는 의사의 소견과 검사결과 등 치료경과가 기입되어 있고 환자가 요구하면 원칙적으로 열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의사가 종이에 기입하는 진료기록은 본인 밖에 알아볼 수 없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에 비해 EMR는 다른 의료기관의 소개를 받을 경우에도 검사데이터 등을 전송할 수 있어 중복검사를 피할 수 있다. 또 과거 진찰기록과 투약의 종류 등도 기입해 주치의의 치료방침에 대해 의견을 들을 수도 있다.

그러나 EMR를 도입하는 데 드는 비용이 100병상 당 1억엔을 넘어 보급이 진전되지 못했다. 이에 따라 후생성은 전국 진료소와 400병상 이상의 병원 가운데 약 5800여 개의 시설에 도입한다는 목표로 내년 4월 진료보수 개정 등 경제적인 지원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지역의 중핵병원과 주변의 의료기관을 전화회선으로 연결, 소규모 진료소에서도 대형병원과 동일한 EMR를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EMR는 의료기관간 지역의 질병상황과 치료실적 등의 정보를 축적, 공유할 수 있어 후생성은 보급을 촉구하고 있지만 의료계에서는 개인정보 유출 우려와 투자비용 등으로 도입에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더욱이 아직까지 EMR의 사양과 용어가 표준화되지 않아 의료기관간 정보를 교환할 수 없는 경우도 있어 보급 확산을 위한 과제로 지적되고 있다.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