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기후센터 유치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명장관, 10일 APEC 과기장관회의서 제안키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기후를 연구하고, 정보서비스를 제공하는 `APEC(아태경제협력체) 기후센터'의 국내 유치가 추진된다.

오명 과학기술부 장관은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아시아 지역 21개국 과학기술 장ㆍ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제4차 APEC 과학기술장관회의에 참석, 국내에 `APEC기후센터' 유치를 제안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APEC기후센터는 엘니뇨와 이상기후 감시 및 예측, 태풍 등 조기경보, 기상 및 기후정보서비스, 회원국 기후관련 교육프로그램 운영 등의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오 장관은 "APEC기후센터가 설립되면 아태 지역의 이상기후를 신속히 감시, 분석해 자연재해를 최소화하고 산업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며 "특히 우리나라에 유치할 경우 기후분야의 최첨단 기술을 확보하고 전문인력을 육성할 수 있는 등 그 파급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현재 일본을 제외한 상당수 APEC 회원국들이 이미 APEC 기후센터의 한국유치에 동의하는 분위기여서 APEC기후센터의 국내 설립이 낙관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 장관은 이외에도 이번 APEC 과기장관 회의에서 아태 분자생물학 네트워크를 구축해 역내 분자생물학의 기술 잠재력을 활성화하고, 생명과학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국내에 `국제분자생물 사이버랩'(eIMBL)을 설립하는 방안도 제안할 계획이다.

이번 제4차 APEC 과기장관 회의는 `APEC지역의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과학기술 및 혁신역량 강화'를 주제로 `연구결과와 기술혁신의 연계', `인적자원 역량 배양' 등 6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될 예정이다.

오동희기자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