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서비스 회사 "해커스랩" 등장

보안 서비스 회사 "해커스랩" 등장
성연광 기자   saint@dt.co.krdt.co.kr |   입력: 2000-02-17 13:01
국내 기업들의 보안상황을 24시간 실시간으로 점검 관리해주고, 해킹을 당했을 경우 해커를 역추적해주는 보안 서비스 회사가 등장했다.
보안 솔루션 제공업체인 시큐어소프트(대표이사 김홍선)가 사내 벤처 1호로 설립한 해커스랩(공동대표 이정남, 박형진)은 17일 조선호텔에서 첫 사업발표회를 갖고 '해커 커뮤니티' '보안 교육 및 인력풀 서비스' '네트워크 패트롤' 서비스 등 3개 서비스를 주요 사업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커스랩이 개설하는 '해커 커뮤니티'는 누구나 마음대로 해킹을 할 수 있는 서버를 설치해 해커 스스로 자신의 실력을 점검해보고 상업적 사이트나 공공기관 사이트에 접속해 해킹을 하고자 하는 욕구를 간접 분출시켜주는 장으로, 정기적으로 해킹대회 개최를 개최해 해커의 '놀이공간'역할을 맡게 된다.
이 회사는 또 '보안 교육 및 인력풀 서비스'를 제공해 보안 인력 발굴 및 필요한 인력 수급 역할을 맡게 하고 보안실무자 실전 교육과 보안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보안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해커스랩은 이와 함께 네트워크 치안을 담당하는 '네트웍 패트롤(N-patrol)'서비스를 제공해 객사의 보안상황을 원격지와 현장에서 점검 및 분석해주고 컨설팅까지 제공하는 시큐어체크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 24시간 고객사의 보안상황을 실시간 점검 및 관리해주는 ·관제서비스'와 해킹시 사고 처리 및 해킹 역추적 업무 등의 ·사이버탐정'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해커스랩에는 박형진 전 시큐어소프트 전무와 이정남 이사가 공동대표로 선임됐고, 한국과학기술원 해킹동아리 ·쿠스' 출신인 김창범씨가 연구소장으로 선임됐다.
또한 카이스트 출신의 보안 전문가 10여명을 영입해놓은 상태다.
이정남 사장은 이 날 행사장에서 해커스랩의 실전 기술이 시큐어소프트의 보안 제품개발에 자연스럽게 접목되고, 해커스랩의 서비스와 시큐어소프트의 솔루션으로 국내에서 가장 안심할 수 있는 보안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취임소감을 밝혔다.
<성연광기자>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