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서비스 회사 "해커스랩" 등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기업들의 보안상황을 24시간 실시간으로 점검 관리해주고, 해킹을 당했을 경우 해커를 역추적해주는 보안 서비스 회사가 등장했다.
보안 솔루션 제공업체인 시큐어소프트(대표이사 김홍선)가 사내 벤처 1호로 설립한 해커스랩(공동대표 이정남, 박형진)은 17일 조선호텔에서 첫 사업발표회를 갖고 '해커 커뮤니티' '보안 교육 및 인력풀 서비스' '네트워크 패트롤' 서비스 등 3개 서비스를 주요 사업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커스랩이 개설하는 '해커 커뮤니티'는 누구나 마음대로 해킹을 할 수 있는 서버를 설치해 해커 스스로 자신의 실력을 점검해보고 상업적 사이트나 공공기관 사이트에 접속해 해킹을 하고자 하는 욕구를 간접 분출시켜주는 장으로, 정기적으로 해킹대회 개최를 개최해 해커의 '놀이공간'역할을 맡게 된다.
이 회사는 또 '보안 교육 및 인력풀 서비스'를 제공해 보안 인력 발굴 및 필요한 인력 수급 역할을 맡게 하고 보안실무자 실전 교육과 보안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보안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해커스랩은 이와 함께 네트워크 치안을 담당하는 '네트웍 패트롤(N-patrol)'서비스를 제공해 객사의 보안상황을 원격지와 현장에서 점검 및 분석해주고 컨설팅까지 제공하는 시큐어체크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 24시간 고객사의 보안상황을 실시간 점검 및 관리해주는 ·관제서비스'와 해킹시 사고 처리 및 해킹 역추적 업무 등의 ·사이버탐정'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해커스랩에는 박형진 전 시큐어소프트 전무와 이정남 이사가 공동대표로 선임됐고, 한국과학기술원 해킹동아리 ·쿠스' 출신인 김창범씨가 연구소장으로 선임됐다.
또한 카이스트 출신의 보안 전문가 10여명을 영입해놓은 상태다.
이정남 사장은 이 날 행사장에서 해커스랩의 실전 기술이 시큐어소프트의 보안 제품개발에 자연스럽게 접목되고, 해커스랩의 서비스와 시큐어소프트의 솔루션으로 국내에서 가장 안심할 수 있는 보안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취임소감을 밝혔다.
<성연광기자>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