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화진흥원 빅데이터전략센터, 미래전략센터로 확대 개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장광수)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미래 전략을 효과적으로 수립하고자 기존 ‘빅데이터전략센터’를 ‘미래전략센터’로 확대 개편해 18일 개소했다고 밝혔다.

이 센터는 주요 국가 정책에서의 빅데이터 활용을 돕고 미래전략 수립에 필요한 빅데이터 분석을 지원한다. 빅데이터에 기반을 둔 과학적 미래 예측·전망도 주요 업무다.

정보화진흥원은 “계량적 데이터를 토대로 국가안전 위협 요소와 주변 환경 변화를 탐지하는 싱가포르 RAHS, 세계 최초의 오픈데이터 전문 연구소인 영국 ODI와 협력관계를 맺고 세계적인 미래전략 연구소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한국정보화진흥원·KAIST 미래전략대학원·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정보통신정책연구원 등 7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미래연구 공동협력 선언식’도 진행됐다.

이들 기관은 긴밀한 연구협력 시스템을 구축, 미래전략 수립과 관련한 데이터 공유·공동연구 과제 개발·중장기 국가사회 현안분석 등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부대행사로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대표적인 글로벌 리서치 기관인 미국 가트너와 ODI, RAHS 등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데이터 기반 미래전략 글로벌 콘퍼런스’가 진행됐다.

매튜 분 가트너 부회장은 기조연설에서 미래 세계 경제사회를 변화시킬 10대 유망기술로 모바일 앱,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스마트기기, 3D 프린팅 등을 꼽았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미래예측 및 전략수립에 대한 사회적 요청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선 다양한 분야의 협업과 분석 방법론이 필수이며, 이번 행사가 과학적·객관적 미래 연구가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