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옥스포드대학과 `ICT 플랫폼 개발` 협약

정보교류·기술상용화 등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영국 옥스포드대학과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 플랫폼과 양자컴퓨터 기술 개발을 위해 힘을 모은다. ETRI는 27일 대전 유성구 원내 대회의실에서 옥스포드대학와 업무협력 협정을 체결하고 공동연구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앞으로 신소재, 첨단부품 및 센서, 무선통신, 광통신 등 분야에서 공동연구를 진행키로 했다. 차세대 ICT 및 양자컴퓨터 분야에서는 공동연구 아이템을 발굴하고, 인력교류와 공동 세미나 개최 등을 통해 기술정보를 교류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동연구 파트너 네트워크를 구성, 기술 상용화도 함께 추진키로 했다.

김흥남 ETRI 원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ICT 분야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옥스퍼드대학과 첨단 기술 개발을 통해 두 기관이 윈윈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앤드류 해밀톤 옥스퍼드대 총장은 "ETRI와의 유대를 통해 ICT 전반에 대한 교류협력으로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전 인류에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