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사이버폭력 진단 및 대응 세미나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송통신위원회는 20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사이버폭력 진단 및 대응 세미나`를 주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선플달기국민운동본부가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세미나는 청소년 사이버폭력의 현황을 파악하고 대책을 모색하는 자리로, 한국인터넷윤리학회ㆍ청소년폭력예방재단ㆍ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ㆍ학교를사랑하는학부모모임 등 관련 기업ㆍ단체, 일반인 등 약 150명이 참가했다.

이 날 행사는 `사이버폭력과 청소년 정신건강`을 주제로 한 동국대 경주병원 사공정규 교수의 특강을 시작으로, 청소년 사이버폭력 실태와 과제, 사이버폭력 상담현황 등 사이버폭력에 대한 다양한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김대희 방통위 상임위원은 "사이버폭력 문제는 정보통신 이용자 모두가 책임의식을 갖고 건강한 인터넷 이용문화를 만들어 나갈 때 개선될 수 있다"며 사이버폭력 해결을 위해 모두가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