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형 스마트워크센터` 단계 구축

세종시 이전대비 스마트정부 구현… 올 297개 사업 2965억 투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출장형 스마트워크센터` 단계 구축
중앙행정기관이 전국으로 분산됨에 따라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세종청사와 국회 및 중앙청사에 `출장형 스마트워크센터`가 구축된다. 행정안전부는 이같은 모바일 전자정부 구현을 위해 총 297개 사업에 2965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23일 행안부는 국회와 정부청사 등 주요 출장지에서도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출장형 스마트워크센터`를 구축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세종시 이전대비 스마트정부 구현계획`을 발표했다.

올 하반기부터 정부기관들이 세종시로 이전하면서 발생될 수 있는 잦은 출장으로 인한 업무공백 및 정책결정의 지연, 수도권 민원인에 대한 행정기관 방문 불편 등 문제점을 IT로 해소하기 위한 방안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현재 9개의 거주지형 스마트워크센터를 구축해 운영중이며, 세종시와 기존 3개 정부청사(중앙ㆍ과천ㆍ대전)간 물리적 거리를 감안해 출장형 스마트워크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라면서 "스마트워크센터는 업무자료를 개인PC가 아닌 중앙 클라우드시스템에 저장하는데 세종청사의 경우 오는 7월부터 구축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영상회의시스템을 구축ㆍ연계해 출장수요를 최소화하고 다수 부처 관련 정책과제를 온라인 환경에서도 협의ㆍ논의할 수 있도록 `디지털 행정협업 체계`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행안부는 지난해 발표한 스마트 전자정부 추진계획(2011∼2015) 시행계획을 국가정보화전략위원회의 보고를 거쳐 확정해 발표했다. 행안부는 모바일 전자정부 구현에 역점을 두고 총 297개 사업에 2965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행안부는 스마트 제보, 부동산 감정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서비스를 모바일로 이용할 수 있도록 197종을 신규로 개발하는 `모바일 전자정부 구현`을 위해 208개 사업(557억원)을 추진한다. 또 실종아동 찾기 종합지원시스템ㆍ재난정보 안내서비스 및 CCTV 통합관제센터 확대 구축 등 17개 사업(1004억원)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 세종청사에 출장형 스마트워크센터 구축 및 청사간 원격영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스마트워크 활성화`에 337억원을, 국가자격증 온라인 발급과 지방세 온라인 납부 전면시행 등에 423억원이 집행될 계획이다. 장애인 정보 접근성 강화, DDoS(분산서비스거부) 대응시스템 확대 구축 등 전자정부 인프라 구현에 644억원을 투입한다.

장광수 행안부 정보화전략실장은 "스마트 전자정부 시행계획을 차질 없이 수행해 다수 부처간 디지털 행정협업체제를 구축하고, 분산된 행정기관 방문 불편을 최소화하는 온라인 민원서비스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앞으로 중앙청사는 행안부ㆍ통일부 등 5개, 세종청사는 총리실ㆍ기재부ㆍ국토부 등 16개, 과천청사에는 법무부ㆍ방통위 등 4개, 대전청사는 관세청ㆍ특허청ㆍ통계청 등 8개 등으로 정부기관의 지방분권이 이뤄진다.

심화영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