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운명 좌우할 보고서`…그 내용엔…

`기가코리아` 초연결시대 선도 `2020 IT코리아 청사진` 발표
3대 IT수출국 목표 10대 어젠다 선정… 글로벌 SW기업 50개 육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의 운명 좌우할 보고서`…그 내용엔…
`2020 IT코리아 청사진` 발표

정부가 2020년 3대 IT수출대국, 5대 콘텐츠 강국, 글로벌 소프트웨어(SW)기업 50개 육성을 골자로 하는 `2020 범부처 IT전략`을 내놨다.

지식경제부, 교육과학기술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정부 부처는 23일 `정보통신의 날`과 함께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28차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에서 그간 MB정부의 IT성과와 급변하는 미래 IT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이같은 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이날 모든 인간과 사물끼리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초연결 시대'를 선도하는 IT창의강국이란 비전과 함께 이같은 정책목표를 정했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10대 정책 어젠다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10대 정책 어젠다는 △IT융합 2단계 확산 △글로벌SW 중견기업 50개 육성 △창의적 융합인재 확충 △청년창업과 해외진출 지원 △100세 시대 스마트복지 구현 △교육 소외계층 격차해소 △지능형 생활ㆍ재난 안전망 구축 △전자정부 세계확산 △글로벌콘텐츠 강국실현 △세계 최고수준 네트워크 구축 등이다.

10대 어젠다 달성을 위해 정부는 또 2020년까지 기가급 무선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하고, 홀로그래픽 컴퓨팅 구현, PC 1000만대 성능을 갖는 컴퓨팅 파워와 서로 다른 플랫폼간 클라우드 실현 등을 목표로 하는 `기가코리아(Giga KOREA)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가코리아 전략은 네트워크, 단말기, 플랫폼과 SW, 콘텐츠, 장비와 부품 등 모바일 생태계 전반에 걸쳐 세계 최강 IT를 이루기 위한 범부처와 업계가 1조4000억원을 투입하는 중장기 R&D 프로젝트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기가코리아에는 지경부, 교과부, 국방부, 행안부, 문화부, 방통위, 정보화전략위원회,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등이 `범부처 협의회`를 구성해 추진하게 된다.

이날 홍석우 지경부 장관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글로벌 IT시장 선점 기회로 활용하고, 지속적으로 IT강국 위상을 확립해 나갈 것"이라며 "기가코리아 전략 추진을 통해 향후 14년간 총 105조5000억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69만명이 넘는 고용창출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오해석 청와대특보는 "이번 `2020 범부처 IT미래전략`은 정권에 관계없이 실천에 옮기면 될 정도로 완성도를 높이려 노력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김승룡기자 srkim@

사진=연합

◇ 사진설명 : 이명박 대통령이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비지니스타워에서 열린 `제28차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보고대회`에 참석, 안건보고를 듣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