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계 최초 풀HD 3D 노트북 나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 세계 첫 출시… TV와 연결 입체영상도 전송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풀 HD급 3D 노트북 `엑스노트 A510'을 출시한다.

LG전자는 지난 7월 말 국내 기업 최초로 3D 노트북 모델(HD급)을 출시한 데 이어 풀HD 3D를 지원하는 `A510 시리즈'를 출시해 국내 3D 노트북PC 시장 확대에 나선다.

A510시리즈(TR3DK)는 세계 최초로 15.6인치 풀 HD급 3D LED LCD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성능면에서도 인텔 코어 i7 740QM CPU, 엔비디아 지포스 GT 425M 1GB 그래픽카드를 탑재해 고성능 컴퓨팅 환경을 제공한다. 신제품은 세련된 금속 느낌의 소재와 검정, 샴페인 색상 적용, 전원 버튼과 터치패드에 LED 조명 등을 더해 견고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구현했다는 평이다.




3D는 휴대성이 우수한 가벼운 편광안경 방식을 채택해 풀 HD급 고화질 입체영상을 지원하며, HDMI 1.4단자를 사용해 3D TV와 연결해 입체영상을 전송할 수 있다. LG전자는 다음 달 중 3D 블루레이 드라이브를 탑재한 모델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며, 이 드라이브에서 재생하는 고화질 3D 입체 영화를 대형 3D TV에서도 감상할 수 있다.
또, 번들로 제공하는 3D 전용 프로그램인 `트라이데프(TriDef)'를 이용해 다양한 3D 콘텐츠 재생뿐만 아니라, 기존 일반 영상과 사진을 3D로 즐길 수 있다.

이태권 LG전자 한국 HE(Home Entertainment) 마케팅팀장은 "국내 기업 최초 3D 노트북이 3000대 이상 판매되는 등 큰 호응을 얻어 프리미엄 노트북의 새로운 표준이 됐다"며 "3D 컴퓨팅을 위한 노트북 뿐 아니라 콘텐츠, 애플리케이션 등 3D 대중화 환경 조성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엑스노트 A510 가격은 180만원대부터 250만원대로 예정돼 있다.

이형근기자 bass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