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음성서비스 필요성 논란

보편적 서비스 확대 여부 놓고 찬반 엇갈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음성 솔루션 기업을 중심으로 장애인이나 고령자를 위해 홈페이지의 콘텐츠를 음성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보편적 서비스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반면, 한국정보화진흥원 등은 웹사이트 운영기관이나 기업이 음성 서비스를 부가 서비스로 채택하는 것은 좋지만, 이를 보편적 서비스로 규정하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27일 음성 솔루션 기업인 오픈데이타컨설팅의 신승은 대표는 "홈페이지의 웹 접근성을 준수를 강조하는 것은 옳지만, 스크린리더(화면낭독기)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많지 않아 현재의 웹 접근성 기준만으로는 부족하며, 홈페이지 음성 서비스를 통해 이를 보완하는 것이 대안"이라고 말했다.

오픈데이타컨설팅은 홈페이지의 콘텐츠를 음성으로 들을 수 있게 하는 솔루션을 개발, 온라인애플리케이션임대(ASP) 방식 등을 통해 공급하고 있다.

또 전병식 한국장애인문화협회 소리샵센터장은 "정부기관의 웹 접근성 기준이 너무 전맹에만 초점이 맞춰졌다고 생각한다"며 "전맹뿐 아니라 더 많은 유형의 장애인이 편리하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 음성 서비스를 보편적 서비스로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같은 주장은 전맹 장애인은 물론 약시, 고령자 등 더 많은 사람들이 편리하게 인터넷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현재 국가가 규정한 웹 접근성 기준만으로 부족하며, 특히 문자를 읽어주는 스크린리더가 충분히 보급되지 않은 상태여서 홈페이지에 자체 음성 서비스 기능을 제공해야 한다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반면, 이에 대해 반론을 제기하는 측은 웹 접근성을 준수해 스크린리더 등이 문자를 인식해 음성으로 출력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더 좋은 서비스를 위해 서버에 음성 솔루션을 설치해 부가적인 조치를 하는 것은 웹사이트 운영자가 판단할 문제이지, 이를 보편적 서비스로 규정하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웹 접근성 향상 사업을 맡고 있는 한국정보화진흥원 관계자는 "미국 재활법 508조 지침, W3C의 웹 콘텐츠 접근성 가이드라인 2.0, 인터넷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등 국내ㆍ외의 주요 웹 접근성 관련 지침 중에 홈페이지 음성 서비스 탑재를 규정한 것은 없다"며 "지금은 장애인이 사용하는 보조기기에서 음성으로 출력할 수 있도록 웹 접근성 준수를 유도하는데 초점을 맞춰야 할 시점이며, 아직 홈페이지 음성 서비스를 보편적 서비스로 확대하는 것은 어렵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또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부설 한국웹접근성평가센터 강완식 사무국장은 "중증 장애인이나 시각장애인의 보편적 인터넷 접근방식은 스크린리더이며, 홈페이지 음성 서비스 방식으로 장애인이 인터넷에서 필요한 모든 정보를 얻을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지금은 기관과 기업의 홈페이지가 웹 접근성을 준수하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