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 검색
경제 정치

한국, 비만율 OECD서 가장 낮아

 

입력: 2009-04-12 10:01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최근 전 세계적으로 비만 문제가 대두하는 가운데 한국의 비만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낮은 것으 로 나타났다.

12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OECD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 30개 회 원국의 15세 이상 인구의 과체중 및 비만율을 조사한 결과 한국의 비만율이 3.5%에 불과해 상태가 가장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2위는 일본으로 3.9%였으며 3위는 스위스(7.7%), 4위는 노르웨이(9.0%), 5위는 이탈리아(10.2%)였다. 반면 미국은 34.3%로 30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비만율이 높았으며 멕시코(30.0%), 뉴질랜드(25.0%), 영국(24.0%), 그리스(21.9%) 순이었다.

OECD는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 2개국은 OECD 회원국 가운데 비만도가 극히 낮은 데 비해 미국, 멕시코, 뉴질랜드, 영국 등은 매우 높다"면서 "특히 미국은 과거 20년 동안 비만율이 두 배 이상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성별로 비만율을 살펴보면 15세 이상 여성 인구의 비만율은 30개 회원국 가운데한국이 3.3%로 가장 낮았고 일본이 4.3%, 스위스가 7.5%, 노르웨이 8.0% 순이었다. 여성의 비만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미국으로 35.3%에 달했으며 멕시코도 34.5%를 기록했다.

남성의 비만율은 일본이 3.4%로 가장 낮았고 한국이 3.7%로 그다음이었다. 미국남성은 여성과 마찬가지로 비만율이 33.3%로 OECD 회원 국 가운데 가장 높았으며 그리스가 26.0%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비만과 과체중 인구까지 포함한 비율은 일본(24.9%), 한국(30.5%), 프랑스(37.0%) 순이었다. 한국은 비만율에서 일본보다 낮았지만 과체중 비율이 27.0%에 달해 일본의 21.0%보다 높았다.

즉 한국인은 OECD 회원국 가운데 1~2위 꼽힐 만큼 매우 정상적인 체중을 지니고있으나 경쟁국인 일본에 비해서는 뚱뚱한 사람은 적은 편이지만 표준보다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은 많다는 점을 알 수 있다. 비만과 과체중을 포함할 경우 멕시코는 15 세 이상 인구 가운데 69.5%가 해당하고 미국은 67.3%, 영국은 62.0%, 뉴질랜드는 60.5%에 달하는 등 30개 회원국 가운데11개국이 50%를 넘어섰다.

재정부 관계자는 "OECD 조사 결과 주로 채식이 많은 한국과 일본의 비만율이 극히 양호한 걸로 나왔지만 일본과 비교하면 과체중이 상대적으로 많아 향후 비만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방심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