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DMB 국제표준 확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TU 만장일치 채택 … 부품ㆍ장비업체 해외진출 청신호


한국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지상파 멀티미디어방송(T-DMB)이 모바일 방송분야의 국제 표준가운데 하나로 채택됐다.

이에 따라 지상파 DMB의 해외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지게 됐지만 이에 앞서 내수시장을 활성화시키는 일이 발등의 불로 떨어졌다.

정보통신부는 우리나라 지상파 DMB가 지난 5월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방송연구반(Study Group6)에서 만장일치로 표준안으로 채택된 후, 191개 회원국의 회람을 거쳐, 지난 14일(한국시간 15일 새벽) ITU 국제표준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지상파 DMB가 지난 2005년 7월 우리 방송기술로는 처음으로 유럽전기통신표준협회(ETSI)의 표준을 획득한데 이어 이번에 국제표준 지위까지 확보한 셈이다.

정통부는 이에 따라 지상파 DMB의 세계 모바일 방송시장 진출 기회가 확대되고, 중소 단말기업체의 해외판로 개척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국내 지상파 DMB 단말기 보급 대수는 약 780만대이며, 독일, 바티칸, 이탈리아, 가나, 인도네시아,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중국, 남아공, 캐나다 등 11개국에서 지상파 DMB 실험방송이 진행되고 있다.

지상파 DMB는 우리나라가 유럽의 디지털라디오 기술인 DAB(Eureka-147)에 멀티미디어 기능을 추가, 고속이동 중에도 선명한 멀티미디어 데이터를 수신할 수 있도록 개발한 모바일 방송 기술이다.

한편 이번 국제표준에는 지상파 DMB외에 미국 퀄컴사의 미디어 플로(MediaFLO), 유럽 노키아의 DVB-H, 일본의 원세그(OneSeg)도 함께 복수 표준으로 채택돼, 모바일방송 기술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김응열기자 uykim@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