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3D 새옷 입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커뮤니케이션즈 조신 사장 새 비즈모델 소개
내년초 액션 '미니미''미니룸' 도입 입체적으로



SK커뮤니케이션즈의 대표 서비스인 `싸이월드'가 내년 초 3차원(3D)으로 탈바꿈한다.

SK커뮤니케이션즈(공동대표 조신ㆍ박상준)는 19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조신 사장 취임 이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내년 초 3D서비스를 시작하는 한편 도토리에 이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내년 초 출시될 `3D 싸이월드'에서 액션 `미니미'와 `미니룸'을 도입해 전체 화면을 3D로 구성할 계획이다.

싸이월드 미니홈피 내 미니룸은 사용자가 아바타와 아이템으로 자신의 특성을 나타내며 꾸밀 수 있는 개인화 공간이다. 미니룸은 현재 2D 기반이며, 미니룸에 있는 아바타나 아이템을 클릭하면 아바타 주인의 미니홈피나 아이템과 연관된 웹페이지로 연결된다.

조신 사장은 "3D 싸이월드가 가상현실 서비스인 세컨드라이프와 다른 점은 세컨드라이프는 B2B 중심인데 반해 싸이월드는 아직 B2C라는 점"이라며 "또 세컨드라이프는 기성제작콘텐츠(RMC) 중심인 데 반해 싸이월드는 사용자제작콘텐츠(UCC) 중심"이라고 밝혔다.

조신 사장은 SK텔레콤과 SK커뮤니케이션즈간의 유무선 인터넷 통합작업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신 사장은 "현재 SK커뮤니케이션즈의 모든 인터넷 서비스는 유무선 연계로 기획하고 있고, SK텔레콤과 SK커뮤니케이션즈이 TF팀을 구성하고 신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SK커뮤니케이션즈는 또한 검색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 초 오버추어와 구글 중 검색광고 대행 파트너를 선정해 엠파스와 네이트를 통일한 검색광고 대행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화영기자 dorothy@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