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포털사업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엔씨소프트 포털사업 강화
포인트 블랭크ㆍ프로젝트D
캐주얼 게임 2종 새로 추가
MMORPG 위주서 다변화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신규 캐주얼 게임을 선보이며 본격적인 포털 사업 강화에 나섰다. 엔씨소프트의 캐주얼 게임 사업 강화는 최근 몇 년간 정체를 보여온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중심의 사업구도를 다변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특히 엔씨소프트는 넥슨, CJ인터넷 등 경쟁사들이 캐주얼 게임 퍼블리싱을 통해 급성장한 사례를 적극적으로 벤치마킹하면서 재도약을 이끌어내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19일 자사가 운영하는 게임포털 `플레이엔씨'에 `포인트 브랭크'와 `프로젝트D(가칭)' 등 2종의 캐주얼 게임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제페토가 개발하고 엔씨소프트가 서비스하는 `포인트 블랭크'는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된 `아이―큐브' 엔진을 사용한 1인칭슈팅(FPS) 게임이며, `프로젝트D'는 바른손인터랙티브가 개발한 횡스크롤 방식의 캐주얼 액션 롤플레잉게임으로, 독특하고 유머가 넘치는 액션과 동화풍 이미지가 특징이다.

신민균 엔씨소프트 캐주얼게임사업실장은 "단순히 제품 수를 늘려나가기보다, 다양한 장르의 웰메이드 게임을 통해 폭넓은 사용자 층을 공략하고자 한다"며 "향후 자체 개발 및 퍼블리싱 캐주얼게임사업을 확대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엔씨소프트가 캐주얼 게임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것은 게임 포털의 이미지를 강화하면서 매출 다변화를 이끌어내겠다는 전략 때문이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와 `리니지2' 등으로 꾸준히 업계 정상권의 매출을 올리고 있지만, 특정 게임에 치중된 고객층으로 인해 사이트 방문자수는 경쟁사들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는 문제가 제기돼왔다.

엔씨소프트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1차적으로 지난 5월 하나의 아이디로 엔씨소프트의 모든 게임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계정 통합작업을 진행했다. 통합작업 이전에 엔씨소프트의 게임 포털 플레이엔씨의 주간 방문자수는 7만5000명 수준이었지만, 작업이 완료된 후에는 방문자가 10배 가까이 상승하며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캐주얼 게임 추가 역시 플레이엔씨의 포털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게임업계의 한 관계자는 "엔씨소프트의 주수익원인 MMORPG는 매출은 높은 반면, 개발기간이 오래 걸리고 한번 정체기에 접어들면 변신을 꾀하는 것도 쉽지 않다"면서 '아이온' 등 차기작의 출시까지 생기는 공백을 메우면서 다양한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엔씨소프트의 이번 캐주얼게임 강화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박건형기자 arete@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