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비스타 불법복제판 기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용산상가 등 장당 3만원 거래… 온라인서도 쉽게 구해


국내 출시되는 윈도비스타 가격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라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실제 PC유통시장 및 온라인에서는 불법 윈도비스타가 터무니없는 가격에 유통되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용산전자상가 등지에서 은밀하게 윈도비스타가 거래되고 있으며, 온라인 웹하드 업체에서는 무료 또는 일정 사용료를 지불하고 윈도비스타를 구할 수 있다.

또 지하철 신용산역에서 용산전자상가로 이어지는 터널 내에서는 복제 윈도비스타를 공공연하게 판매하고 있다.

이들이 판매하는 윈도비스타는 정품처럼 `홈 베이직', `얼티메이트' 등 각 에디션 별로 주문을 하면 DVD에 담아 가져다 준다. 불법 운영체제 업자들이 판매하는 윈도비스타 가격은 종류에 상관없이 장당 3만원으로 정품이 20만원 후반에서 30만원대 인 것과 비교하면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판매상은 이 제품이 윈도비스타 정품과 기능상으로 똑같으며 문제가 생기면 사후처리도 가능하다는 말까지 덧붙였다.

용산전자상가 조립PC 업체에서 불법 운영체제를 설치해주는 일은 이전과 비교해 많이 사라졌으나, 아직까지 암암리에 진행되는 곳도 남아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 PC유통 업체 관계자는 "어느 정도 이름이 알려진 업체는 불법 운영체제 설치가 사라진지 오래다. 그러나 일부 소규모 조립PC매장에서는 은밀하게 진행된다"며 "소비자들이 운영체제 설치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아 작은 업체는 안 해줄 수도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상에서도 윈도비스타 운영체제를 구하기는 어렵지 않다. 이름만 들으면 누구나 알 수 있는 A사 및 I사 웹하드 업체에 접속하고 윈도비스타라는 이름으로 검색을 하면 수십개 관련 파일을 찾을 수 있다.

웹하드에 있는 윈도비스타는 내려 받는 용량으로 사용료를 지불하기 때문에 1000원 정도만 있으면 윈도비스타를 내려 받을 수 있다. 이들 프로그램은 정식 인증 및 업데이트까지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PC업체 관계자는 "개인용 조립PC 사용자 대부분이 운영체제는 복제품을 쓴다고 보면 된다"며, "다행인 것은 조립PC 시장이 점차 줄어들고 있기 때문에 정품 운영체제 사용이 확산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