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자부, 시군구 프로젝트 IPS 무상공급 논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안서에 이미 포함… 문제없다
윈스테크넷 등 경쟁업체 이의제기에 반박



최근 일부에서 제기됐던 IPS 제품 무상공급 논란은 근거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16일 최근 일부 보안업체들이 행정자치부가 추진하는 `시ㆍ군ㆍ구 정보화 공통기반 시스템 사업'에 특정업체가 IPS 제품을 무상 공급키로 했다는 주장을 제기한 데 대해 , 행자부가 정식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전국 234개 시군구에 전산장비를 공급하는 이 사업은 행자부 올해 2500억원, 내년에 850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정돼 있으며 SDS와 LG엔시스가 사업수주를 했다. 윈스테크넷을 비롯한 경쟁업체들은 LG엔시스가 사업을 수주한 후 추가로 100메가급 IPS인 `세이프존 IPS-U' 를 무상으로 희망기관에게 공급하겠다고 수정 제안했다고 문제를 제기했었다.

그러나 사업을 수주한 삼성SDS와 LG엔시스 컨소시엄이 제출한 제안서를 확인한 결과, IPS-U 장비는 원래부터 포함되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업에 맡고 있는 행정자치부 행정정보화팀의 한 관계자는 "당초 우리가 제시한 제안요청서(RFP)에는 침입방지시스템(IPS)에 대한 언급은 없었으나 삼성SDSㆍLG엔시스 컨소시엄이 제출한 제안서에는 IPS-U 장비가 포함돼 있었던 만큼 사업을 수주한 뒤 수정제안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IPS-U 장비가 당초 제안서 제출 때부터 포함돼 있었던 제품이었고 비용이 전체 시스템 구축비용에 포함돼 있었던 만큼 무상공급으로 볼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몇몇 지방 시ㆍ군ㆍ구에서 예정했던 IPS 도입을 보류하는 등 실질적인 피해가 발생했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도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제품은 백본에 설치되는 장비가 아니라 서버 보호용"이라면서 "지방 시ㆍ군ㆍ구에서 이번 제품에 대한 성격을 오해하고 IPS도입을 보류했을 가능성은 있지만 아직 확인된 곳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윈스테크넷의 한 관계자는 "LG엔시스가 제안요청서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IPS 장비를 공급한 이유를 알 수 없다"면서 "시장의 가격체제를 와해시키고 있는 LG엔시스 측의 행태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홍석기자@디지털타임스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