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연구소, 일본에 전용백신 무료 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합보안기업 안철수연구소(대표 김철수)은 일본법인 안랩재팬을 통해 악성코드를 진단 및 치료하기 위한 전용백신을 무료로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안랩재팬은 11일부터 파일공유프로그램(P2P) 위니(Winny)에 의해 전파되는 `안티니 웜'을 진단, 치료하는 전용백신 `V3KILL' 을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에게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이 전용백신은 무료 공개 이후 지난 16일 오전까지 5만 7000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하는 등 PC 사용자들의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V3KILL은 위니를 통해 전파되는 안티니 웜을 비롯해 최근 일본 내에서 동시에 확산되고 있는 트로이목마까지 진단, 치료할 수 있다.

이봉기 안랩재팬 법인장은 "안랩재팬의 무료 전용백신 제공을 통해 향후 일본 내 브랜드 인지도와 신뢰도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조만간 기밀유출에 대한 우려가 더 높은 기업용 전용 백신을 무료로 제공, 일본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홍석기자@디지털타임스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