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보문화진흥원, ‘한ㆍ중남미 IT협력세미나’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정보문화진흥원(원장 손연기ㆍ사진)은 26일 광화문 흥국생명 14층 리셉션센터에서 중남미 8개국 IT전문가, 주한 중남미 대사 및 상무관, 국내 20여개 IT업체가 참여하는 `한―중남미 IT 협력세미나 2005'를 개최한다.

정보통신부에서 국제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실시하고 있는 `해외IT초청연수사업'의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연수생들에게 단순 이론이 아닌 실무지식을 전수함과 동시에 향후 협력을 모색하는 인적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특별 세미나다.

세미나에서는 현재 한국정보문화진흥원에서 진행중인 `국가 정보화 전문가 과정' 수강생 중 칠레, 멕시코를 비롯한 8개국 정책 담당자들이 자국의 주요 정책 및 시장 상황 등 IT현황 전반에 대해 직접 발표한다.

국내 발표자는 넷피아, KAIST 등 5개팀으로 한국의 우수한 IT사업에 대해 소개한다. 또한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 삼성SDS 등 20여개 기관 및 업체가 개별 홍보관을 설치해 다양한 IT제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한국정보문화진흥원 손연기 원장은 "중남미 지역의 IT교류와 협력은 FTA 등 경제협력의 중요성이 갈수록 증대하는 시점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하고 "한국정보문화진흥원은 이를 위해 중남미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각 권역에 우리의 디지털 한류를 널리 전파하기 위한 국제 협력사업을 꾸준히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