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 스타리그 8강전 부산 경성대서 열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스타크’ 지존 가지자


국내 최대 규모의 스타크래프트 개인 리그 `온게임넷 에버 스타리그 2005` 8강 2주차 경기가 27일저녁 6시 부산 남구 경성대학교 대운동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2003년 9월 마이큐브 스타리그 8강(경성대) 경기부터 시작된 온게임넷의 부산투어는 2004년 1월 한게임 스타리그 8강(사직체육관)으로 이어졌고, 2004년 7월 10만 관중을 동원한 스카이 프로리그 1라운드 결승전(광안리)으로 연결됐다.

부산은 매 대회마다 수 만명 이상 관객이 몰려 e스포츠의 중심 도시임을 증명했다. 특히 경성대는 e스포츠 최초의 지방투어가 열린 장소로 2003년 9월 당시 3만명이 넘는 관객이 몰리면서 e스포츠 열풍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뜻 깊은 장소다.

이번 투어 역시 결승전에 버금가는 8강 카드가 준비돼 있는 데다 경성대 개교 50주년 기념행사와 맞물려 수 만명의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온게임넷은 예상하고 있다. 실제 이번 투어에서는 최연성 대 서지훈, 박성준 대 변형태, 이병민 대 전상욱, 박태민 대 박정석의 4경기가 준비돼 있다.

지난 20일 벌어진 8강 1주차 경기에서는 서지훈, 박성준, 이병민, 박태민이 각각 1승씩을 챙겼다. 이 날 열리는 두 번째 맞대결에서 2승을 먼저 하면 4강에 직행하고 1승 1패 동률이면 내달 3일 서울 삼성동 메가스튜디오에서 8강 마지막 대결을 벌이게 된다.

이번 8강 투어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경기는 박정석(KTF매직엔스)과 박태민(SK텔레콤 T1)의 대결이다. 영웅토스 박정석은 8강 첫 경기에서 패배하며 벼랑끝에 몰려 있지만 홈그라운드나 다름없는 부산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둔다는 각오다.

이에 맞서는 박태민은 1차전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며 기세가 올랐다. 작년 말부터 각종 메이저 대회 상위권에 입상하며 이어진 상승세가 최근 절정에 달했다는 평가다. 특히 대 프로토스전 전적은 9승 1패로 압도적인 승률을 보이고 있다. 박정석의 통산 전적은 64승 51패, 대 저그전 전적은 25승 29패다. 박태민의 통산 전적은 36승 22패.

최고의 테란 자리를 놓고 격돌하는 최연성(SK텔레콤 T1)과 서지훈(GO)의 대결에서는 서지훈이 1승을 챙기며 기선을 제압했다. 1차전에서는 당초 박빙의 승부가 예상됐지만 서지훈이 끊임없이 최연성을 괴롭히며 완벽하게 승리를 낚았다. 서지훈은 내친김에 2승으로 4강에 진출, 2003년 올림푸스 스타리그 우승 이후 이어진 부진을 씻겠다는 각오다.

이병민(팬택앤큐리텔 큐리어스)과 전상욱(SK텔레콤T1)은 직전 대회인 `아이옵스 스타리그'에 이어 이번에 또 다시 맞붙었다. 1차전에서는 이병민이 승리를 거뒀다. 특히 이병민은 이번 리그에서 4연승을 거두며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병민의 통산 전적은 25승 14패, 대 테란전 전적은 12승 4패다. 전상욱의 통산 전적은 19승 14패, 대 테란전 전적은 4승 7패다.

1승을 확보한 `질레트 스타리그' 우승자 박성준(이고시스 POS)과 스타리그 본선에 첫 진출한 신예 변형태(GO)의 대결도 관심사다. 박성준의 통산 전적은 36승 23패, 대 테란전 전적은 20승 14패다. 변형태의 통산 전적은 10승 8패, 대 테란전 전적은 4승 4패다.

이번 부산 경기 관람은 무료며 선착순 입장이다. 온게임넷은 6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에버 스타리그 2005 하이라이트를 방영하고 7시부터 본 경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에버 휴대폰을 소지한 선착순 250명(1인 2매)에게는 에버존 좌석 티켓을 나눠준다.

이택수기자@디지털타임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