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데이 앞둔 초콜릿박람회...발렌타인 준비는 여기서
    



매년 양력 2월 14일은 밸런타인데이입니다. 좋아하는 친구들끼리 특히 여자가 남자에게 초콜릿 등을 선물하는 날입니다.

밸런타인데이 유래는 3세기(269년) 로마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게 됩니다. 당시 결혼은 황제의 허락 아래 할 수 있었는데, 서로 사랑하는 젊은이들을 황제의 허락 없이 결혼을 시켜준 죄로 순교한 사제의 이름이 밸런타인(Valentine)이었습니다. 그가 순교한 뒤 이날을 축일로 정하고 해마다 애인들의 날로 기념하여 오게 됐는데, 이날은 여자가 평소 좋아했던 남자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것이 허락되는 날이기도 했습니다.

주로 사랑을 전하는 매개체는 초콜릿이었지만, 최근에는 초콜릿 이외에도 자기만의 개성적인 선물을 준비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밸런타인데이는 1980년대 중반 일본에서 우리나라로 유입되었습니다. 일부에서는 젊은이들의 욕구를 악용하려는 상혼이 빚어낸 그릇된 사회현상이라고 비판도 있지만, 남녀가 특정일을 이용해서 서로의 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하는 것은 그 자체로서 매우 아름다운 일이라는 관념이 넓게 자리 잡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번 밸런타인데이에는 용기 내서 사랑하는 사람에게 고백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박동욱 기자 fufus@ / 편집 이슬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