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성 암 `융합연구`로 극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