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용꿈’SK하이닉스… 용인을 선택한 이유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SK하이닉스가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 후보지로 경기도 용인을 점찍었다. 정부 승인이 떨어지면 SK하이닉스가 120조원을 투자해 국내외 50여개 협력업체와 함께 약 448만㎡(약 135만평) 규모의 반도체 단지를 짓는다.SK하이닉스는 21일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 조성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회사(SPC)인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어제(20일) 용인시에 투자의향서를 공식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사실상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관계 부처에 부지를 용인으로 정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이로써 SK하이닉스와 국내외 50여개 협력업체가 참여하는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이 첫발을 내딛게 됐다. 이번에 SPC가 신청한 부지는 용인시 원삼면 일대로, 약 448만㎡(약 135만평) 규모다.부지가 확정되면 SK하이닉스는 공장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2022년 이후 총 12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생산시설 4개를 건설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외 50여개 협력업체도 입주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SK하이닉스
안보와 한미・한일 관계 [윤평중 한신대 교수에게 고견을 듣는다] / DT
천만배우 이하늬(Lee hanee), 악당검사로 변신!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열혈사제(The Fiery Priest)` / DT
김남길(Kim nam gil) X 김성균(Kim sung kyun) X 이하늬(Lee hanee)의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열혈사제(The Fiery Priest)` / DT
남북한 관계 `이국(二國) 체제` [윤평중 한신대 교수에게 고견을 듣는다] / D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