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꽃 사그라드는데... 이제야 컨트롤타워 가동한 정부
새해 첫달부터 수출에 비상이 걸렸다. 한국 경제 유일한 버팀목인 수출이 1월 1∼20일에 두 자릿수 감소세를 기록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1월 1∼20일 수출은 257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4.6%나 줄었다. 지난달(-1.2%)에 이어 2개월 연속 내리막이다. 두 달 연속 수출이 하락한 것은 지난 2016년 9월·10월 이후 2년 4개월 만이다. 최근 수출 하락 양상은 반도체 편중 등 수출 구조의 취약성을 단적으로 보여준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연초부터 수출에 적신호가 켜진 최대 원인은 전체 수출의 약 20%를 차지하는 반도체 수출의 감소다. 1∼20일 수출을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가 28.8%나 줄었다. 수출 여건은 말 그대로 사면초가다. 미·중 통상 분쟁, 노딜 브렉시트, 국제 유가 하락에 따른 신흥국 경제 상황 악화 등 악재가 속출하는 엄혹한 상황이다. 미·중 통상분쟁이 보복관세 압박 속에 협상을 질질 끄는 양상으로 장기화하면서 중국으로의 수출이 심상치 않다. 최대 수출 종착지인 중국은 1∼20일 수출이 22.5%나 감소했다. 한국
˝노동ㆍ규제개혁 없는 `경제 부활` 불가능…성장전략 궤도 수정해야˝ [전광우 前 금융위원장에게 고견을 듣는다] / DT
푸조의 플래그십 세단, `NEW 푸조 508` 국내 출시
美, 감세정책으로 경기부양 효과…韓, 법인세 등 올려 경쟁력 나빠져 [전광우 前 금융위원장에게 고견을 듣는다] / DT
˝국민연금, 수익률 제고 노력 부족…부동산ㆍPF 대체투자비율 높여야˝ [전광우 前 금융위원장에게 고견을 듣는다] / DT